컨텐츠로 바로가기

세계 최초의 유비쿼터스 도서관

검색
  • 1점음성도서관
  • 2점나의도서관
  • 3점정보마당
  • 4점도서관소개
  • 5점이용안내
  • 6점개인정보취급방침안내

31. 정보마당의 공지사항

제목.
2020년 12월 넷째주 신간도서 및 추천도서 안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20.12.22.
조회수.
40.
내용.
LG 책 읽어주는 도서관에서 2020년 12월 넷째주 신간도서와 추천도서를 안내해 드립니다.
※ 안내
- 12월 26일 토요일 잔여 전기 공사로 인해 오전 7시 부터 오후 5시까지 서비스가 일시 중지될 예정입니다.
- 개편 기념 이벤트가 20일 종료되었습니다. 참여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당첨자 금일 오후에 공지될 예정입니다.
-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도서관 임시 휴관으로 차주 신간도서는 2021년 1월 5일 제공될 예정입니다.

1. 신간도서 6권.
[소설] 별뜨기에 관하여, 이영도, 황금가지.
[수필] 좋은 사람에게만 좋은 사람이면 돼, 김재식, 위즈덤하우스.
[사회과학] 부의 골든타임, 박종훈, 인플루엔셜.
[사회과학] 스노우볼 팬더밍, 박찬우, 쌤앤파커스.
[사회과학] 엘리트 세습, 대니얼 마코비츠, 세종서적.
[사회과학] 그건 쓰레기가 아니라고요, 홍수열, 슬로비.

[소설] 별뜨기에 관하여, 이영도.
드래곤 라자, 눈물을 마시는 새 등 대표적인 판타지 작가 이영도의 첫 SF 단편소설집. 표제작인 별뜨기에 관하여는 본격적인 우주시대를 맞이한 인류가 짝으로 지정된 위탄인과 함께 우주를 여행하는 첫 이야기를 그린다.

[수필] 좋은 사람에게만 좋은 사람이면 돼, 김재식.
국내 최대 사랑 커뮤니티 ‘사랑할 때 알아야 할 것들’의 운영자로 16년간 200만 팔로워의 뜨거운 공감을 얻은 김재식 작가. 이 책은 그의 다섯 번째 책이자 사람 사이 관계를 중점적으로 다룬 첫 책으로, 타인에게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애쓰기보다 스스로를 돌보는 일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사회과학] 부의 골든타임, 박종훈.
저자는 연준은 미국 경제, 나아가 세계경제를 양적완화로 떠받치고 있다. 홀로 하늘을 떠받치는 형벌을 받는 아틀라스의 처지와 같다고 일갈한다. 대체 연준은 어떻게 탄생해 현재의 지위에 이르게 되었을까. 무엇보다 연준의 능력과 대응책은 작금의 위기로부터 세계경제를 구할 수 있을까.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연준의 탄생과 정책 역량에 대해 면밀히 살펴본다.

[사회과학] 스노우볼 팬더밍, 박찬우.
팬덤을 만드는 자가 시장을 장악한다! SNS 뒷광고 논란으로 소셜 마케팅을 신뢰할 수 없는 상황에서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책이 나왔다. 팬클럽 아미(ARMY)가 방탄소년단을 글로벌 No.1으로 만들었듯 ‘브랜드 팬덤’을 갖추면 팬들이 기업을 대신해 입소문을 내고 고객을 모으고 사업을 성공시킬 것이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스노우볼 팬더밍 서클(SFC)’ 5단계 모델을 이해하면 기업이든 개인이든 팬덤을 구축하고 위기에 끄떡없는 비즈니스를 만들 수 있다.

[사회과학] 엘리트 세습, 대니얼 마코비츠.
경제력을 갖춘 초엘리트들이 탄생시킨 새로운 귀족제도 엘리트 세습. 상위 1% 엘리트도 행복하지 못한 이유. 저소득층은 살기 위해 일하거나 일자리가 없고, 중산층은 엘리트의 기술에 점점 대체되고, 엘리트는 교육비에 값하려고 끝없이 일한다.

[사회과학] 그건 쓰레기가 아니라고요, 홍수열.
이 책은 헷갈리는 품목별 분리배출 방법을 쓰레기가 처리되는 시스템으로 설명하고 그 안에서 개인이 해야 할 적절한 역할을 설명한다. 이와 함께 개인의 실천과 연대를 통해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과 물건과 이별하는 우리의 자세를 돌아보며, 익숙한 소비방식을 어떻게 바꾸어 나갈지 제안한다.

2. 추천도서.
회원님께서 직접 등록하신 추천도서 중 조회수와 추천수가 많은 추천도서를 소개 해 드립니다.
1) 결국 해낸 그 둘의 진실을 응원합니다 - 먼바다(공지영).
2) 웃을 일이 없다면 읽어보시길 - 달팽이 식당(오가와 이토), 비밀일기(수 타운센드), 사랑이 달리다(심윤경), 밀실의 열쇠를 빌려드립니다(히가시가와 도쿠야), 세살버릇 여름까지 간다(이기호), 두근두근 내인생(김애란).

감사합니다.
다음글 보기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